연결 가능 링크

북-일, 일본인 유골 문제 협의 지속 합의

  • 윤국한

3일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왼쪽 두번째)과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왼쪽 세번째) 등 북한 대표단이 중국 선양에서 열린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했다.

3일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왼쪽 두번째)과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왼쪽 세번째) 등 북한 대표단이 중국 선양에서 열린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에 참석했다.

북한과 일본의 적십자 당국자들이 중국에서 만났습니다.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반환 문제가 주요 의제로 다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과 일본은 3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적십자 실무회담에서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북한 측 회담 대표인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은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양측이 "일본인 유골 문제 해결을 위해 앞으로 계속 만나는 것이 필요하다는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리 서기장은 이와 관련해 양측이 충분히 의견을 제기했다며 "많은 문제에 대해 쌍방의 입장과 형편에 대해 더 잘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리 서기장은 특히 이번 회담에 "북한과 일본 정부 관계자들도 참가해서 보다 의미있고 아주 중요한 회담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유성일 외무성 일본과장, 일본 측에서는 오노 게이치 외무성 동북아과장이 각각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과 일본이 적십자 회담을 연 것은 지난 2012년 8월 이후 1년7개월 만이며, 특히 아베 신조 정권 들어서는 처음입니다.

일본 정부는 태평양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 주둔했던 일본군과 전쟁이 끝난 뒤에도 귀국하지 않은 사람 등 일본인 약 3만4천여 명이 북한 지역에서 사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1만3천여 구의 유골은 종전 직후 일본으로 보내졌지만 나머지 2만1천여 구는 아직 북한 내에 있을 것으로 일본 측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편 일본 측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북-일 국교 정상화 등 핵심 현안을 다루기 위한 북-일 당국 간 협의를 모색할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북-일 적십자 회담에 대해 "납치 문제 등 현안에 대해서도 북한의 전향적인 대응을 이끌어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