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핵 포기 빠를수록 통일 앞당겨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3일 서울 중구 동호로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 리더십 콘퍼런스'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3일 서울 중구 동호로 신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안 리더십 콘퍼런스'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오늘 (3일) 서울에선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 전현직 국가수반들이 참여한 국제회의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한반도 통일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통일로 가는 길은 북한의 핵 포기가 빠를 수록 앞당겨질 것이라며 북한의 결단을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3일 서울에서 열린 ‘아시안 리더십 국제회의’ 개회식 인사말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와 신뢰의 길로 나설 것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이 핵을 내려놓고 그 자리에 국제사회의 신뢰를 채워나가고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간다면 남북한 모두가 행복한 통일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통일이 단순한 분단 상태의 극복을 넘어 동북아시아와 전 세계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라며 통일한국에선 전쟁의 공포도 핵 위협도 없이 남북한 주민들이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통일이라는 거대한 변화를 위해 스스로의 한계를 넘어서겠다는 의지로 나아갈 것이라며,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하기로 한 통일준비위원회가 남북한 통합 과정을 위한 구체적 준비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To make it clear to the later N.Korea…”

부시 전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을 쏴도 아무 것도 얻을 게 없고 시간 낭비일 뿐이라는 점을 알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란에 시행했던 것과 같은 경제제재가 북한의 핵 포기에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일 시점과 관련해 부시 전 대통령은 먼저 북한 지도부의 인식이 바뀌어야 하고 북한 주민 사이에서 민주주의와 개방 경제에 대한 인식이 퍼지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한국과 미국은 물론 다른 국가를 공격할 수 있는 잔인하고 예측하기 어려운 상대임을 알아야 한다며 통일의 열쇠는 강력한 안보 능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리언 파네타 전 미국 국방장관] “The Key to unification is strength. The North needs to understand…”

파네타 전 장관은 한반도 통일의 열쇠는 힘이라며 북한에 대한 경제 외교적 제재는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협상에 나설 때까지 계속될 것이고 미-한 동맹은 앞으로도 견고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로타르 드 메지에르 전 동독 총리는 인권이 억압 당하지 않고 존중 받기를 원했던 동독 주민들의 평화적 시위가 독일 통일의 시발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드 메지에르 전 총리는 수 십 년 동안 독일이 통일될 것이라고 믿지 않았지만 결국 이뤘다며 한국의 통일도 곧 다가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