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적십자 실무회담, 중국 선양서 개최


북일 적십자회담 참석차 1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 도착한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사진 가운데)이 공항에서 취재진에게 이번 회담의 목적을 밝히고 있다. 대표단에는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사진 왼쪽 첫번째)도 동행했다.

북일 적십자회담 참석차 1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에 도착한 리호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서기장(사진 가운데)이 공항에서 취재진에게 이번 회담의 목적을 밝히고 있다. 대표단에는 유성일 북한 외무성 일본과장(사진 왼쪽 첫번째)도 동행했다.

북한과 일본의 적십자 실무회담이 1년 7개월 만에 오늘(3일) 중국 선양에서 열립니다.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리호림 서기장과 다사카 오사무 일본 적십자사 국제부장 등 양측 대표단은 오전 9시30분부터 성마오 호텔에서 실무협의를 진행합니다.

회담에서는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반환과 일본인 유족의 북한 내 묘소 참배 허용 문제를 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이번 회담에는 양국 외무성 관계자들도 참석하는 만큼, 정부간 회담 재개 문제도 다룰 거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 측 리호림 서기장은 지난 1일 선양 도착 직후 기자들에게 회담 의제는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일 정부간 접촉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