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일본, 3일 선양서 적십자회담


적십자회담 참석차 중국 선양공항에 도착한 북한 대표단

적십자회담 참석차 중국 선양공항에 도착한 북한 대표단

북한과 일본이 3일 중국 선양에서 1년7개월 만에 적십자 회담을 개최합니다.

북한의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리호림 서기장과 다사카 오사무 일본 적십자사 국제부장 등 양측 대표단은 3일 오전 9시30분부터 선양 시내 성마오 호텔에서 실무협의를 진행합니다.

북-일 적십자사 간의 접촉은 2012년 8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이후 약 1년 7개월 만이며, 재작년 12월 일본 아베 신조 정권 출범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회담에는 북한 외무성의 유성일 일본과장과 일본 외무성의 오노 게이치 동북아과장이 동석합니다.

양측은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반환과 일본인 유족의 북한 내 묘소 참배 허용 문제를 주 의제로 협의합니다.

하지만, 북-일 정부 당국자가 양측 대표단에 포함된 만큼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북일 국교정상화 등을 의제로 하는 정부간 공식 회담의 재개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양측 외무성 과장간의 비공식 협의가 적십자 실무협의와는 별도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날 선양에 도착한 일본 측 다사카 부장은 이번 협의가 북일관계에서 갖는 의미에 대해 "일보 진전"이라며 더 나은 방향으로 연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측 유성일 과장은 지난 1일 평양에서 교도통신 현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적십자회담을 계기로 한 북-일 당국간 비공식 접촉 가능성에 대해 "가서 상황을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