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미사일 발사는 계획적 도발"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어제 (27일)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행위를 의도된 도발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으로 조성된 대화 분위기를 해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 군 경비정이 최근 서해 북방한계선을 침범한 데 이어 27일 네 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행동을 계획된 도발로 규정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28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이 궤적이나 속도로 보아 스커드 계열 미사일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인데 하필이면 이산가족 상봉이 끝나고 키 리졸브 연습을 하고 있는 시점에 발사한 것은 매우 의도된 발사다, 일종의 도발이라고 보고 있고 또 이틀 전에 북한이 했던 NLL 침범 사건과 연결해 봤을 때 의도된, 계획된 도발이다 이렇게 판단합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이번 미사일 발사가 유엔 결의안 위반으로 보진 않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VOA’와의 통화에서 유엔 결의안 위반이 되려면 장거리 미사일이어야 한다며 따라서 유엔에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법적으로 유엔 결의안 위반이 아니라고 해도 유엔은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 차원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특히 스커드 계열로는 5년 만에 발사된 이번 미사일들이 개량형일 가능성이 있다며 유엔도 예의주시하는 대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도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이산가족 상봉으로 조성된 남북간 대화 분위기를 해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북한의 이러한 미사일 발사가 남북관계에 영향이 없이 이산가족 상봉이나 앞으로 남북관계가 잘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산가족 추가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에 대해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실무접촉에 어떤 영향을 줄지 단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행동이 대화의 판을 깨려는 의도인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군은 최근 동해안과 서해안 최전방 부대에 특별 경계강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군은 또 최전방 해안 지역에서 어선의 조업 활동도 통제하고 있어 도발적인 행동이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한국 군 당국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미-한 연합연습인 키 리졸브 훈련이 시작된 이번 주 초부터 특별 경계강화 지침을 내렸고 키 리졸브 기간 내내 지침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