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고령 아버지 출산 자녀, 정신질환 확률 높아'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출생증명서에 새로 태어난 아기의 발도장을 찍고 있다. (자료사진)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출생증명서에 새로 태어난 아기의 발도장을 찍고 있다. (자료사진)

나이 많은 아버지에게서 태어난 늦둥이 자녀들이 정신질환을 앓을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의학협회(JAMA) 정신의학팀은 스웨덴 연구팀과 공동으로 지난 1973부터 2001년 사이 스웨덴에서 태어난 200만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에서 45살 이상의 아버지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이 조울증에 빠질 확률은 20대 젊은 아버지에게서 태어난 자녀에 비해 25배나 많았습니다.

마찬가지로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를 앓을 확률도 13배나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폐증에 걸릴 확률도 3배가 더 높았습니다.

이밖에도 나이 많은 부모에게서 태어난 자녀들은 자살 기도나 정신 분열, 약물 남용 등을 일으킬 위험이 그렇지 않은 자녀들에 비해 2배나 더 높은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연구진은 나이 많은 남성의 경우 유전자 돌연변이가 일어날 확률이 더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