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장관, 우간다 반동성애법 '나치 탄압' 비유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 (자료사진)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아프리카 우간다의 반동성애법을 나치 독일의 유대인 탄압과 과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 차별 정책에 비유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어제(26일) 기자 회견에서 “이 법안의 표적을 유대인이나 흑인으로 바꾼다면 1930년대 나치 독일이나 1950년대 남아공 인종차별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현재 80여개국에 각종 반동성애 법이 있지만 우간다 사례는 “만행”에 해당한다고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앞서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지난 24일, 동성애로 적발된 사람을 최고 종신형으로 처벌할 수 있게 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과 노르웨이, 덴마크, 네덜란드 등은 우간다에 대한 지원을 삭감하거나 중단시켰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