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유력지 전 편집장 피습...반중국 시위 초래


홍콩 유력지 명보의 케빈 라우 춘-토 전 편집장이 26일 출근길에 공격을 받은 가운데, 반정부 시위대가 그가 입원한 병원 앞에서 밤샘 농성을 벌이고 있다.

홍콩 유력지 명보의 케빈 라우 춘-토 전 편집장이 26일 출근길에 공격을 받은 가운데, 반정부 시위대가 그가 입원한 병원 앞에서 밤샘 농성을 벌이고 있다.

최근 갑작스럽게 편집장 자리에서 교체돼 중국 정부의 외압 논란을 빚었던 홍콩 유력지 명보(Ming Pao)의 전 편집장이 출근길에 공격을 받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케빈 라우 춘-토 전 편집장이 26일 오전 10시께 괴한으로부터 흉기로 등과 팔을 세 차례 찔렸다고 밝혔습니다.

라우 전 편집장은 경찰에 전화해 자신이 흉기에 찔렸으며 범인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고 신고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병원측은 그의 주요 장기가 손상돼 중태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홍콩 언론협회의 셜리 얌 부회장은 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라우 전 편집장이 수술을 무사히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홍콩 정부 당국자들 또한 이번 사건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