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친선 축구, 3년 만에 중국 광저우서 열려


27일 중국 광저우에서 남북 친선 경기가 열린 가운데, 성인팀 인천유나이티드와 4·25축구단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7일 중국 광저우에서 남북 친선 경기가 열린 가운데, 성인팀 인천유나이티드와 4·25축구단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인천 평화컵 국제 유소년 축구대회 왕중왕전이 오늘(27일) 중국 광저우에서 개막돼 남북 친선 축구경기가 3년 만에 성사됐습니다.

첫 경기인 한국의 인천 광성중학교 팀과 북한의 4.25 청소년 축구 팀과의 경기에서는 4.25 청소년 팀이 5대 1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유소년 팀의 경기에 이어 열린 한국의 인천 유나이티드 프로축구단과 북한 4.25 축구단의 친선 경기는 남북간 성인팀 축구 경기로는 2005년 8월 이후 8년 반 만에 열렸습니다.

북한은 최근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에 남녀 축구팀을 참가시키겠다고 밝혀 남북 체육교류가 활성화될 지 주목됩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