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납치문제 의원연맹, 피해자 구출 총력 다짐

  • 김연호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가 지난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최종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가 지난 17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최종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

일본 국회의원들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보고서 발표를 계기로 일본인 납북자 구출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국회의원들의 초당파 모임인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을 구출하기 위한 의원연맹’이 26일 총회를 열고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의원연맹은 북한이 국가 최고권력 수준에서 반인도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의 최종 보고서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보고서가 일본인을 포함한 외국인 납치 역시 반인도 범죄로 규정하고 납치 피해자를 돌려보내라고 북한에 권고한 점을 평가했습니다.

의원연맹은 일본인 납북자 모두를 하루라도 빨리 구출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국제사회와의 연대 강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60여 명의 의원들과 함께 총회에 참석한 후루야 게이지 납치문제 담당상은 올해야말로 납치 문제에서 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이같은 각오로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후루야 장관은 또 이번 유엔 보고서는 일본이 동맹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를 움직인 결과라며, 앞으로 이 보고서를 납치 문제 해결에 연계해 활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지난 17일 발표한 최종보고서에서 강제적 실종은 국제법상 반인도 범죄에 해당한다며, 지난 1950년부터 80년대 중반까지 북한이 외국인들을 납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인들의 경우 북한이 5 명만 귀국시키고 다른 8 명에 대해서는 납치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이들의 생사 여부와 행방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