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유력지 전 편집장 괴한에 피습


홍콩 유력지 명보의 케빈 라우 춘-토 전 편집장이 26일 괴한의 공격을 받은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다.

홍콩 유력지 명보의 케빈 라우 춘-토 전 편집장이 26일 괴한의 공격을 받은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근 갑작스럽게 편집장 자리에서 교체돼 중국 정부의 외압 논란을 빚었던 홍콩 유력지 명보(Ming Pao)의 전 편집장이 출근길에 공격을 받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케빈 라우 춘-토 전 편집장이 오늘(26일) 오전 10시께 괴한으로부터 흉기로 등과 팔을 세 차례 찔렸다고 밝혔습니다.

라우 전 편집장은 경찰에 전화해 흉기에 찔렸으며 범인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고 신고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홍콩섬 동부의 주택가로 범죄가 거의 없는 곳이라 이번 일이 단순 범행이 아니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라우 전 편집장은 지난달 갑자기 명보의 편집장 직에서 물러나 ‘중국 눈치 보기’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