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교통부, 한국 아시아나 항공에 50만 달러 벌금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발생한 아시아나 항공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 직원들이 조사 중이다. (자료사진)

지난해 7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발생한 아시아나 항공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 직원들이 조사 중이다. (자료사진)

미국 교통부가 어제(25일) 한국의 아시아나 항공에 5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지난해 7월 미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발생한 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희생자 가족들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았다는 이유입니다.

미 연방법이 항공기 사고 희생자 가족에 신속한 도움을 주는 것을 항공사의 의무로 규정한 1997년 이후 이로 인해 처벌을 받은 첫 사례입니다.

조사에 따르면 사고 희생자 가족 중 일부는 사고 후 이틀이 지나서도 항공사와 접촉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또 아시아나기에 타고 있던 291명 가족 전원에게 연락하는 데는 닷새가 걸렸습니다.

미 교통부는 “아시아나 항공이 사고 초기에 핫라인 전화번호를 널리 홍보하지 않아 승객과 가족들이 일반 예약 전화번호로 회사와 접촉하는 등 큰 불편이 있었고, 이는 항공사가 대형 사고에 대비해 항공 당국에 미리 제출한 가족 지원계획 조항을 위반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아시아나 항공에 통역이 부족했고 추락 사고 대응을 위한 훈련을 받은 인력도 모자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 측은 승객과 가족들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했으며, 앞으로로 계속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