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이산가족 2차 상봉 금강산서 사흘간 개최


이산가족 1차 상봉행사 작별상봉에서 북측 이산가족 이춘선씨가 언니 이춘화(84.오른쪽)씨 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이산가족 1차 상봉행사 작별상봉에서 북측 이산가족 이춘선씨가 언니 이춘화(84.오른쪽)씨 볼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

남북이산가족 2차 상봉 일정이 금강산에서 단체상봉을 시작으로 이뤄졌습니다.

북측 이산가족 상봉신청자 88명과 남측 가족 357명은 23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한국 측 최고령자인 94살 이오순 할머니는 북한에 사는 동생 83살 조원제 씨를 만났고, 북측 최고령자인 88살 권응렬, 김휘영, 박종성씨 등은 각각 남한의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단체상봉을 마친 남북 이산가족들은 저녁 7시에 한국이 주최한 환영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상봉 이틀째인 내일(24일)은 금강산 호텔에서 개별상봉을 한 뒤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단체상봉을 합니다.

마지막날인 모레(25일)는 오전 금강산호텔에서 작별상봉을 끝으로 2박 3일간의 만남을 마무리하게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