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달라이라마 회동...중국 "내정간섭”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 (자료사진)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21일) 백악관에서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를 만날 예정입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즉각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어제 성명을 통해 오바마 대통령이 “널리 존경받는 종교와 문화 지도자 달라이 라마와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또 미국이 달라이 라마의 ‘중도적인 접근’을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중국으로부터 티베트 독립이나 중국으로의 흡수 모두 반대하는 것을 뜻합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이번 면담에 대해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며, 중미관계를 엄중하게 훼손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미국에 엄중히 항의하고 강력히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