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한파로 지난달 에너지 비용 증가


지난 13일 미국 워싱턴 일원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링컨 대통령 기념관 주변에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13일 미국 워싱턴 일원에 폭설이 내린 가운데, 링컨 대통령 기념관 주변에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올 겨울 유례없는 한파로 인해 미국인들이 지난 달 비싼 에너지 비용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동부는 20일 지난 1월의 소비자 물가는 전달에 비해 0.1% 오른데 반해, 에너지 비용의 증가폭이 두드러졌다고 밝혔습니다.

전기 요금의 경우 전달에 비해 1.8%가 올랐습니다. 이는 근래 4년 만에 가장 높은 금액입니다. 이와 함께 천연가스 요금 역시 같은 기간 3.6%가 뛰어 올랐습니다.

한편 노동부는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전주보다 3천건 줄어든 33만 6천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주 일자리를 잃은 사람 수가 줄었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미국에서는 지난 두달동안 새로 만들어진 일자리 수를 모두 합쳐도 18만8천개에 불과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