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백악관 대변인 "북한 정권 끔직한 인권 침해"

  • 최원기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이 18일 정례브리핑 중이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이 18일 정례브리핑 중이다.

미국 백악관은 18일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발표한 보고서와 관련, 북한의 인권 침해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제이 카니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 정권의 끔찍한 행위에 대해 극도로 강경하고 비판적인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카니 대변인은 “미국과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의 인권 문제와 북한 주민들의 박해 문제에 대해 매우 비판적이라는 사실은 전혀 놀랄 만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카니 대변인은 유엔 보고서에 대한 백악관의 공식 반응에 대해서는 국무부가 전날 밝힌 성명으로 대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의 보고서는 북한 인권침해의 야만적인 현실을 분명히 보여줬다”며 “북한이 위원회 권고대로 인권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