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인도 제치고 '세계 최대 금소비국'


지난해 5월 중국 칭다오의 한 금은방에서 고객이 금목걸이를 고르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중국 칭다오의 한 금은방에서 고객이 금목걸이를 고르고 있다. (자료사진)

중국이 인도를 제치고 세계 최대 금소비국 자리에 올랐습니다.

세계금협회(WGC)는 18일 중국의 지난해 금 수요가 1066t으로 전년보다 32% 늘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세계 1위였던 인도는 지난해 금 수요가 전년 대비 13% 늘어난 975t에 그치면서 중국에 밀려났습니다.

중국 내 금 수요 증가는 금값 하락이 주 원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금값은 온스당 평균 1천411달러로 2012년보다 15% 하락했습니다.

인도는 정부가 경상수지 적자의 주범으로 꼽히는 금 수입 규제를 강화하면서 수요가 떨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