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1월 남북교역 감소..."개성공단, 아직 정상화 중"

  • 김연호

지난해 10월 한국 국회의원들이 개성공단을 현지 시찰하는 가운데, 개성공단 북한 노동자들이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한국 국회의원들이 개성공단을 현지 시찰하는 가운데, 개성공단 북한 노동자들이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지난 달 남북교역이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조금 줄었습니다. 개성공단 정상화가 아직 완전히 이뤄지지 않았음을 의미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4년 들어 남북교역이 1천1백만 달러 줄었습니다. 한국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달 남북교역액은 모두 1억 7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감소했습니다.

지난 달 한국에서 북한으로 보낸 반출액과 한국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반입액 모두 줄었습니다. 반출액은 8천2백만 달러, 반입액은 8천7백만 달러에 그쳤는데, 반입액의 감소폭이 8%로 반출액의 두 배에 달했습니다.

이같은 결과는 개성공단의 상황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지역별 남북교역 실적을 보면 개성공단으로 가는 도라산 육로가 전체의 99% 이상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 달 도라산 육로를 통한 반입은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7백만 달러 줄었습니다. 개성공단 가동이 아직도 완전히 정상화되지 않았음을 보여줍니다.

개성공단은 지난해 다섯 달동안 가동 중단됐다가 9월들어 재가동에 들어갔습니다. 그 뒤 서서히 가동중단 이전 상태로 회복되고 있습니다. 지난 해 9월에는 공단에서 생산된 완제품의 한국 반입은 1천6백만 달러로 1년 전의 20%도 안됐습니다. 하지만 지난달은 1년전의 92%까지 회복된 겁니다.

그러나 완전한 회복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전문가들은 가동중단 사태동안 떠나버린 구매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급선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