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유엔 보고서, 북한 인권 범죄 확실한 증거 제시"

  • 김연호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의 최종보고서 발표를 환영했습니다.

머리 하프 국무부 부대변인은 17일 발표한 언론 발표문에서 보고서가 북한에서 광범위하고 체계적으로 자행되고 있는 중대한 인권유린에 대해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프 부대변인은 북한의 인권상황이 세계 최악이라는 국제사회의 공통된 시각을 보고서가 반영하고 있다며, 북한이 조사위원회의 권고대로 인권 개선을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개탄스런 북한의 인권상황을 다루고 이 문제를 널리 알리기 위해 국제기구, 협력자들과 계속 활발하게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정부는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의 최종보고서를 전면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의 북한 대표부는 영국 ‘로이터 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이 보고서가 유럽, 일본의 입장에서 인권을 정치화한 산물이라면서 미국의 적대 정책과도 연합한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대표부는 인권 보호를 빌미로 정권을 교체하려는 시도와 압박에 끝까지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북한에는 보고서에서 지적된 인권 침해 사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