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반정부 시위대, 총리 청사 다시 봉쇄


태국 반정부 시위대가 17일 방콕 정부 청사 주변에 시멘트로 벽을 쌓고 있다.

태국 반정부 시위대가 17일 방콕 정부 청사 주변에 시멘트로 벽을 쌓고 있다.

태국 당국이 일부 반정부 시위장 철거를 시작한 가운데, 수텝 터억수반 전 부총리가 이끄는 시위대 수천 명이 잉락 친나왓 총리 청사 주변을 다시 봉쇄했습니다.

시위대는 다른 정부 청사 봉쇄도 시도했습니다.

한편 정부에 쌀 수매 대금에 불만을 품은 농민들은 잉락 총리가 임시 집무실로 쓰는 방콕 외곽 국방부 차관실 건물 안으로 진입했습니다.

앞서 정부가 비상 사태를 선포한 뒤 치안 유지를 위해 발족한 ‘평화질서유지센터’ 센터장인 차렘 유밤룽 노동부 장관은 오는 19일쯤 잉락 총리가 총리실로 출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경찰은 지난 14일 수도 방콕의 시위장을 철거하기 시작했습니다.

반정부 시위대는 잉락 총리가 그의 친오빠이자 지난 2006년 축출당한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대리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