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평화협상 결렬 위기


시리아 평화협상에 참석한 루에이 사피 시리아 국가연합 대변인 (자료 사진)

시리아 평화협상에 참석한 루에이 사피 시리아 국가연합 대변인 (자료 사진)

유엔이 중재하고 시리아 정부와 반군 측이 진행하는 평화협상이 15일 재개됐습니다. 하지만 양측의 견해차가 너무 큽니다.

협상이 깨질 거란 우려가 큰 가운데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 특사가 마지막으로 교착 상태를 풀려고 스위스 제네바에서 협상 당사자들을 만납니다.

시리아 반군 측은 며칠째 계속된 협상이 아무런 진전 없이 결렬될 처지에 놓였다고 14일 밝혔습니다.

반군 진영의 루에이 사피 대변인은 시리아 정부가 호전적이라고 비난했고, 파이잘 미크다드 시리아 외무부 차관은 반군 측이 현실성 없는 방안을 내세운다고 주장했습니다.

반군 측은 바샤르 알아사드 현 대통령을 배제하는 과도정부를 구성하기를 원합니다. 반면 시리아 정부는 협상이 반군이 저지르는 테러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