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4월 한국·일본 포함 아시아 4개국 순방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오는 4월 아시아 4개국을 방문합니다. 한국과 일본 모두 포함됐습니다. 보도에 백성원 기잡니다.

백악관이 12일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오는 4월 말 한국을 비롯해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4개국을 순방하는 일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해 필리핀과 말레이시아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연방정부 부분 업무정지 사태로 가지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4월 필리핀, 말레이시아 순방 일정에 일본도 포함해 세 나라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여기에 한국이 포함된 겁니다.

백악관은 이날 구체적인 순방 일정은 밝히지 않았으나 한국과 일본을 1박2일씩 방문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4월 22일부터 1박2일간 일본을 방문하고, 이어 23일부터 1박2일간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백악관은 이번 순방의 목적에 대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외교, 경제, 안보적 관여를 증대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에서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강력한 미-한 동맹 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또 미-한 자유무역협정(FTA)와 한국의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TPP) 참여 문제 등도 다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방문에서는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54년의 미-일 동맹을 현대화하는 데 필요한 조치들을 중점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나집 라작 총리와 만나 양국의 외교, 경제, 국방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이어 필리핀에서는 베니그노 아퀴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 방문은 다섯 번째이고, 한국 방문은 두 번쨉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