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풍경]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법 채택, 한인사회 응집력 과시


미국 버지니아 주 의회 전체회의. 주 의회 웹사이트 사진. (자료사진)

미국 버지니아 주 의회 전체회의. 주 의회 웹사이트 사진. (자료사진)

매주 화요일 화제성 소식을 전해 드리는 뉴스 투데이 풍경입니다. 버지니아 주 의회가 내년부터 미국 버지니아 주가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를 함께 표기하도록 하는 법안을 의결했습니다. 지역 한인사회의 응집력을 보여 준 사례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장양희 기자입니다.


미 동부 버지니아 주의 각급 공립학교들은 지금까지 학생들에게 한국과 일본을 사이에 둔 바다의 이름을 ‘일본해’로 가르쳐 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주 의회가 ‘동해 병기 법안 (House Bill 11)’을 의결함에 따라 내년부터는 사정이 달라질 전망입니다.

이 법안은 주 내 공립학교들이 학생들에게 일본해를 가르칠 때 동해도 함께 가르치도록 의무화 했습니다.

지난 6일 이 법안의 통과를 위한 마지막 관문인 버지니아 주 하원 전체회의는 2백여 명의 지역 한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찬성 81 대 반대 15란 압도적 표차로 동해 병기 법안을 채택했습니다.

한국 언론들은 실시간으로 표결 결과를 보도했고, 지역 언론사들 역시 한인사회와 미 주류 정치인들이 함께 이룬 쾌거라며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버지니아 주 의회에 동해 병기 법안이 처음 발의 된 건 지난 2011년이었습니다.

버지니아 지역 내 법률회사의 고문인 한인 피터 김 씨가 동해 병기의 타당성을 주장했고, 이에 공감한 데이브 마스덴 민주당 상원의원이 관련 법안을 발의했지만 무산됐습니다.

하지만 2012년 8월, 피터 김 씨가 백악관 청원사이트에 또다시 청원을 내면서 법안 통과를 위한 움직임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워싱턴 지역 한인 민간단체인 `민주 한인의 소리’ 피터 김 회장입니다.

[녹취: 피터김] “당시 전국 각지에서 10만 2천 명이 서명을 했지만 백악관의 반응이 없었고 청원자들의 정보를 이용해서 의원들이 이메일로 선거운동을 하더라고요. 그래서 당신들은 10만 한인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있다, 선거운동을 중지하고 즉각 청원에 답하라는 서한을 보냈더니 연락이 왔어요.”

이를 계기로 피터 김 회장은 ‘연방 정부가 아닌 주 정부를 찾으라’는 미 교육부 차관보의 구체적인 안내를 받았고, 주 정부 의원들과 출판사를 설득해 나갔습니다.

그러는 사이 지난 12월 일본 정부는 사사에 겐이치로 워싱턴주재 대사가 주축이 돼 대형 법률회사를 고용해 법안 저지를 위한 로비 활동을 벌였습니다.

지난 해 12월과 1월 ‘버지니아 내 일본 기업 철수’ 라는 압박을 받은 테리 맥컬리프 주지사는 동해 병기 법안 부결을 종용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법안을 공동 발의한 주 의회 데이브 마스덴 주 상원의원과 리처드 블랙 상원의원, 티모시 휴고 하원의원은 직접 법안 통과를 위한 캠페인을 벌이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습니다. 마슨 의원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데이브 마스덴] “Teaching in our books and in our maps.it’s really quiet that simple..”

마스덴 의원은 한국과 일본 모두 미국의 중요한 동맹국이라면서, 동해 병기 법안은 두 나라 간 갈등을 악화시키려는 것이 아니라 올바른 역사교육이 목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버지니아 주 동해 병기 법안은 우여곡절 끝에 하원 교육위원회 소위원회와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차례로 통과됐고, 상원도 같은 절차를 거쳐 압도적인 찬성으로 법안을 처리했습니다.

이에 따라 맥컬리프 주지사가 서명하면 동해 병기 법안은 7월1일부터 시행되며, 내년부터 주 내 공립학교들은 교과 과정에서 일본해와 동해를 함께 가르쳐야 합니다.

피터 김 회장은 이번 법안 통과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녹취: 피터 김]” 아이들이 교과서에 왜곡된 것을 바로 잡으려는 시민운동이었죠. 버지니아에 사는 15만의 한인들이 이뤄낸 성과구요, 애국가도 동해물과로 시작할 정도로 큰 의미가 담겼죠. 그 동해바다가 없어진 시기가 1929년 일제 하애 없어졌기 때문에 2.3세에게 가르친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고 봅니다.”

피터 김 회장은 주 의회 의원들조차 잘못된 교과서로 교육을 받아 온 세대여서 동해를 몰랐지만 지금은 달라졌다며, 이번 법안은 후세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인사회의 조직적인 활동을 지켜본 버지니아 주 의원들은 법안 통과 직후 한인들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버지니아 한인회 홍일송 회장은 주 상원과 하원으로부터 축하 서한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홍일송] “10여 년 전부터 준비해온 정치적 신장이예요.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1차 풀뿌리 정치참여의 쾌거라고 보고 이번을 2차 풀뿌리 정치참여의 쾌거로 보고 있습니다.”

동해 병기 법안의 통과 과정을 지켜본 해외 언론들 역시 이번 일에 적지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법안 통과 과정을 자세히 전했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신문은 버지니아 주 동해 병기 법안 통과는 한국 정부의 드믄 승리라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이번 일을 계기로 뉴욕 주 의회 상원과 하원에서도 같은 내용의 법안이 동시에 발의됐습니다.

홍일송 회장은 뉴욕과 뉴저지 주 300개 한인단체들이 이번 주에 동해 병기 법안 통과를 위한 전략회의를 연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