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반군거점 홈스, '인도주의적 휴전' 3일 연장


지난 10일, 시리아 반군거점 지역 홈스에서 UN 차량 주변에 주민들이 모여있다.

시리아 반군 거점 지역인 홈스에 고립된 민간인을 구하기 위한 ‘인도주의적 휴전’이 3일 더 연장돼 내일인 12일까지 계속될 예정입니다.

발레리 아모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HCA) 국장은 어제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아모스 국장은 지난 7일부터 시작된 휴전으로 홈스에서 8백여명이 구조됐다며, “휴전 연장으로 더 많은 민간인이 대피하고 추가적인 구호품을 전달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반군 거점인 홈스는 2012년 6월 정부군이 외곽을 포위하면서부터 구호단체의 식량이나 의약품 반입이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이에 따라 홈스 주민 3천여명이 기아와 질병으로 큰 고통을 받았습니다.

앞서 시리아 정부와 반군은 지난달 26일 스위스 제네바 유엔 유럽본부에서 열린 협상에서 홈스의 민간인 피난과 구호품 전달을 위해 3일간 휴전하는 데 합의했다.

휴전 기간 유엔과 적신월사 등은 트럭과 버스를 동원해 민간인 8백여명을 홈스 밖으로 대피시키고 구호식량과 의약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