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타이완 첫 장관급 회담 개최


중국 국무원 타이완사무판공실 장즈윈 주임(왼쪽)과 타이완 행정원 대륙위원회 왕위치 주임위원(오른쪽)이 11일 열린 첫 장관급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 국무원 타이완사무판공실 장즈윈 주임(왼쪽)과 타이완 행정원 대륙위원회 왕위치 주임위원(오른쪽)이 11일 열린 첫 장관급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과 타이완이 양안 분단 이후 처음으로 장관급 회담을 열고 상설기구를 설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장즈쥔 주임과 타이완 행정원 대륙위원회 왕위치 주임위원은 오늘(11일) 중국 장쑤성 난징시에서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중국과 타이완의 장관급 회담은 지난 1949년 양안 분단 이후 65년 만에 열린 것입니다.

양측은 1992년 ‘양안이 하나의 중국’이라는 대원칙에 합의한 ‘92컨센서스’를 바탕으로 양안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장즈쥔 주임은 이날 회담에서 양측이 상시적인 연락과 소통을 할 수 있는 기구를 설치하고 정치적 신뢰도 증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당 대 당’ 대화나 준정부기구 성격의 협상 채널에 의존해온 양안 대화가 앞으로 정부기구 채널로 바뀔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