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네스 배 교화소 이송에 가족 “큰 충격”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여동생 테리 정 씨. (자료사진)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여동생 테리 정 씨. (자료사진)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씨가 다시 특별교화소로 옮겨진 사실이 알려지자 배씨의 가족들이 충격과 우려를 표했습니다.

배씨의 여동생인 테리 정씨는 8일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배씨가 평양친선병원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바로 특별교화소로 옮겨졌다는 소식에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며 모두 낙담하고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씨는 오빠의 석방에 인생이 걸렸다며 오빠가 미국 땅을 밟기 전까지는 마음을 놓지 못할 것이라고 호소했습니다.

정씨와 함께 방송에 출연한 스포츠 에이전트인 데이비드 슈거맨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상대로 인간 대 인간으로 케네스 배를 풀어 달라고 요청한다며 북한에 둘 사람이 필요하다면 더 젊고 튼튼한 자신을 데려가라고 호소했습니다.

슈거맨은 지난달 데니스 로드먼과 함께 방북한 전 미국프로농구 선수인 케니 앤더슨의 에이전트로, 최근 소셜미디어에서 '케네스 배를 돌려보내라'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습니다.

배씨 석방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던 찰스 랭글 하원의원은 슈거맨 같은 사람이 많아져야 한다며 종교계는 이번 사안이 공산주의나 미국과는 관련 없으며 가족에 관한 문제라는 점을 정부에 호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