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통일 기반 조성, 정책 최우선 순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통일기반구축 분야-외교부·통일부·국방부·국가보훈처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통일기반구축 분야-외교부·통일부·국방부·국가보훈처 업무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대북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한반도 통일 기반 조성에 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6일) 정부 수립 이후 처음으로 국방부 청사에서 외교안보 부처의 새해 업무보고를 받고 안보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국방부와 보훈처, 외교부, 통일부 등 외교안보 분야 부처로부터 합동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박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대북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통일 기반 조성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단순히 분단을 극복하는 것을 넘어서 한반도와 동북아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통일의 가치는 돈으로 계산할 수 없는 엄청난 것입니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도 올해는 본격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년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는 시기였다면 올해는 정책 내실을 다지면서 남북관계 곳곳에 남아 있는 비정상적인 관행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외교안보 부처가 합동으로 대통령에게 새해 업무보고를 한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두 번째입니다. 특히 국방부 청사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것은 한국 정부 수립 이후 처음입니다.

그만큼 튼튼한 안보가 모든 국정의 토대라는 박 대통령의 인식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겁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어떠한 대화도 신뢰정책도 안보태세가 허약하면 제대로 추진하기가 어렵고, 경제도 사실은 안보태세가 허약하면 살아나지 못합니다.”

남북한 당국이 이산가족 상봉에 합의한 데 대해선 북한이 늦게나마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호응한 건 다행한 일이지만 상봉을 위한 다양한 방식을 강구하고 특히 기본적인 생사 확인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를 위해 북한과의 양자간 노력은 물론이고 국제기구와 협력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굶주림에 고통 받는 북한 주민들을 돕기 위한 노력도 강조했습니다.

농축산과 산림녹화 등 한국의 기술과 지식을 북한 주민과 공유하는 것을 시작으로 북한 주민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 해결에도 더 노력을 기울여 실질적인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통일시대를 열기 위해선 국제사회의 신뢰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인도적 지원이든 남북 경협이든 국제사회의 참여를 통해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