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미·한 훈련 중단 요구...남 "예정대로 진행"


북한은 6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전날 이산가족 상봉 합의이행의 재고를 시사하며 한미합동군사연습과 비방중상의 중지를 요구했다.

북한은 6일 국방위원회 정책국 대변인 성명을 통해 전날 이산가족 상봉 합의이행의 재고를 시사하며 한미합동군사연습과 비방중상의 중지를 요구했다.

북한은 오늘 (6일) 한국 정부에 미-한 연합군사훈련의 중지를 거듭 요구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합의를 재고할 수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키 리졸브와 독수리 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달 하순에 시작되는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에 대해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미-한 군사훈련의 중지를 촉구하는 북한 국방위원회의 성명 발표 직후 국방부 기자실을 방문해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연례적이고 한반도 방위를 위한 방어성격의 훈련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미-한 연합사령부는 조만간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북한에 연습계획을 통보하면서 한반도 방어를 목적으로 한 연례훈련임을 강조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6일 오후 정책국 대변인 성명에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이 진행된 5일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가 서해 상공에서 북측을 겨냥한 핵타격 연습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성명은 이어 대화와 침략전쟁 연습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며 한국 정부는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단호한 정책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성명은 또 최근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애육원 현지시찰 등을 비난한 한국 언론의 보도 등을 거론하며 최고 존엄을 헐뜯고 체제에 대한 비방이 계속되는 한 이룩된 합의의 이행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지난 시기 전쟁으로 인하여 생겨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행사를 위험천만한 핵전쟁 연습 마당에서 치른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이에 대해 통일부 업무보고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남북간 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 류길재 장관] “계속 약속했다가 다시 또 그것이 번복이 되고 그러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지 않습니까? 우리가 그런 것들을 과거에 남북관계 수 십 년 동안에 많이 봐왔고, 그래서 신뢰가 확대 재생산되는 그런 남북관계를 위해서는 어제 합의했던 내용들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한국 군 당국자는 `VOA'에 B-52 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으로 출격한 것은 사실이라며 지난 해에도 한반도 상공에서 수 차례 훈련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과 한국의 국방장관은 6일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안보 상황을 평가하고 한-미 동맹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헤이글 장관이 한국에 대해 확장억제를 제공한다는 미국의 확고한 대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면서, 양국 장관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