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종족간 또 충돌...75명 사망


지난달 30일 프랑스 평화유지군이 종족간 유혈사태가 발생한 남수단 방기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30일 프랑스 평화유지군이 종족간 유혈사태가 발생한 남수단 방기 지역을 순찰하고 있다. (자료사진)

종족간 유혈충돌을 빚고 있는 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 최근 또 다시 대규모 폭력사태가 발생해 7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중앙아프리카에서 선교 활동을 벌이고 있는 프랑스 천주교 소속 카시앙 카마타리 신부는 3일 VOA 방송에, “최근 일주일동안 보다 시에서 이슬람교와 기독교간 충돌로 사상자가 속출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슬람 무장세력이 주요 도로를 차단하는 등 마을을 점령한 채, 이슬람교 신도들에게 무기를 나눠주면서 싸울 것을 촉구했다는 겁니다.

카마타리 신부는 이로 인해 15구의 시신이 보다 시 병원에 안치됐고, 60구는 가톨릭 교회에서 맡았지만 추가 사망자 규모는 알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보다 시는 이와 함께 음식물과 식수도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