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긴급구호기금, 지난해 북한에 1천510만 달러 지원

  • 이성은

북한 남포항에서 북한 인부들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운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남포항에서 북한 인부들이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된 식량을 운반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 CERF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해 북한에 약 1천51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CERF의 지난 해 4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대북 지원기금 가운데 약 1천300만 달러는 '자금부족 지원금 (Underfunded Grant)' 명목으로 배정됐습니다.

'자금부족 지원금'은 인도주의 지원의 필요성은 크지만 자금이 부족한 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주로 식량안보와 영양, 보건, 지원품 조달, 보호소 지원 등에 사용됩니다.

지난 해 북한에 지원된 나머지 약 210만 달러는 수해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대응 지원금 (Rapid Response Grant)'이었습니다.

유엔은 이 기금으로 수재민들에게 식량과 식수, 수인성 질병 예방을 위한 필수의약품 등을 지원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CERF는 지난 해 전세계 나라에 약 4억8천200만 달러를 지원했으며, 북한은 지원을 받은 45 개 나라 가운데 11번째로 많은 자금을 받았습니다.

최대 수혜국은 4천740만 달러를 받은 아프리카의 수단이었으며 이어 내전 중인 시리아와 태풍 피해를 입은 필리핀이 각각 4천40만 달러와 3천630만 달러를 지원 받았습니다.

한편 한국은 지난 해 CERF에 290만 달러를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