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이산가족 실무접촉 수용...5일 개최


3일 북한이 남측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수용하고, 실무접촉을 갖자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한국 통일부가 밝혔다. 사진은 3일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직원들이 이산가족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3일 북한이 남측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수용하고, 실무접촉을 갖자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한국 통일부가 밝혔다. 사진은 3일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직원들이 이산가족 신청 접수를 받고 있다.

북한이 오늘 (3일) 한국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준비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했습니다. 남북은 이에 따라 오는 5일 판문점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3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거쳐 이산가족 상봉 준비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열자는 한국 측 제의를 수용한다고 통보했습니다.

시기는 오는 5일이나 6일, 장소는 한국 정부가 제안한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으로 명시했습니다.

통일부 김의도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측은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우리 측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의를 수용하고 2월5일 또는 2월6일 중 우리 측이 편리한 날짜에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해 왔습니다.”

북한의 통보는 한국 정부가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며 실무접촉을 제의한 지 일주일 만에 나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지금이라도 이산가족 상봉 협의에 호응해 온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에 따라 북한이 제시한 이틀 가운데 5일에 실무접촉을 갖자는 내용의 전통문을 북한에 전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고령의 이산가족들을 고려해 최대한 빨리 상봉을 추진한다는 방침으로, 시간이 다소 촉박하긴 하지만 오는17일 상봉 행사 개최가 여전히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김의도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측과 협의를 해 봐야 되겠습니다만,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의 시급성을 고려해서 될 수 있으면 제일 빨리, 최대한 빨리 개최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숙소 난방시설에 큰 문제만 없다면 날짜를 맞추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이 이날 통지문에서 한국 정부가 제시한 상봉 행사 날짜를 수용한다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가 제안한 날짜보다 늦게 열자고 역제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한편,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한 사실을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신속히 보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