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남성들, 보드카 탓에 수명 감소'


러시아 상점에 진열된 보드카 (자료사진)

러시아 상점에 진열된 보드카 (자료사진)

러시아 남성들이 혹한을 이기기 위해 마시는 보드카로 인해 수명이 감소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연구진은 30일 의학 전문지 ‘란셋’에 이같은 연구결과를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지난 1999년부터 2010년까지 러시아 성인 남성 15만 1천 명을 조사한 결과, 8천여 명이 음주로 인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조사대상 가운데 1주일에 500mL 이상의 보드카를 마신다고 답변한 남성은 55살 이전에 사망할 확률이 35%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이는 러시아 전체 같은 나이또래 남성 사망률인 25%보다도 높은 것으로 영국 남성의 같은 나이또래 사망률인 7%보다 5배나 높은 수치입니다.

연구진은 또 러시아인이 과음과 더불어 싼값의 보드카나 가정에서 제조한 불법주류를 즐기는 음주습관 탓도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