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조지아주 상원, '동해 명기' 결의 채택

  • 이성은

미국 조지아주 의회 (자료사진)

미국 조지아주 의회 (자료사진)

미국 주 의회에서 동해 표기와 관련한 법안과 결의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버지니아 주 의회에서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 (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 병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추진되고 있는 데 이어 조지아주에서는 한반도의 동쪽 바다를 '동해'로 명기안 결의안이 채택됐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남부 조지아 주 상원은 지난 28일 한반도의 동쪽 바다를 '동해'로 명기한 결의안 (SR 798)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결의안은 동해와 서해 사이에 놓인 한반도는 한민족 조상 전래의 고향으로, 한국은 미국의 가장 강력한 동맹국 가운데 하나이자 가장 가까운 교역 파트너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상원은 결의안 채택에 앞서 한-일 간 동해 표기 논란에 대해 자료 검토 작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의안을 발의한 데이비드 셰이퍼 의원은 한국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삼면이 바다인 한반도를 소개하면서 왼쪽 바다는 서해, 오른쪽 바다는 동해라는 것을 정확히 기술했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상원은 한국 역사와 한-미 관계에 관한 정보를 갖고 있으며, 그 중 하나로 한민족의 기원과 한반도 영토와 영해를 적어 넣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결의안은 미국 내 한인 이민자들이 국방의 의무를 담당하고 올림픽 경기에 나가 메달 획득으로 활약할 뿐만 아니라 과학, 건축, 의료, 예술 등 다방면에서 국가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 기업이 조지아 주에 투자해 5만 명 이상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조지아 주 상원은 미국과 한국의 유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지아 주에는 한국의 기아자동차와 관련 업체 등 다수의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습니다.

한편 버지니아 주 하원 소위원회는 29일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 병기를 의무화하는 법안 (HB 11)을 표결에 부쳤으나 찬반이 각각 4 표로 동수를 기록해 표결을 30일로 연기했습니다.

앞서 이 법안은 주 상원에서 압도적 표차로 가결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