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대사 지명자 "중국에 북한 비핵화 압박 강화 요구"

  • 이성은

미국의 맥스 보커스 중국대사 지명자가 28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의 맥스 보커스 중국대사 지명자가 28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의 맥스 보커스 신임 중국대사 지명자는 대사로 부임하면 중국에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하도록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동북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상원은 지난 28일 맥스 보커스 중국주재 대사 지명자에 대한 인준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상원 재무위원장인 보커스 지명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부임하면 중국 정부에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할 것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맥스 보커스 주중대사 지명자] "I would work to urge my Chinese counterparts to redouble their efforts..."

보커스 지명자는 또 이 과정에서 미국과 6자회담 당사국들 간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보커스 지명자는 중국이 영유권 분쟁 해역을 포함한 새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한 데 대해서는 "불행한 일"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녹취: 맥스 보커스 주중대사 지명자] "It's unfortunate that China..."

미국은 중국이 설정한 방공식별구역을 인정하지 않으며, 미국의 이런 입장을 중국 측에 알려 다른 잠재적인 행동을 막는 일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보커스 지명자는 특히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 등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갈등으로 인한 역내 긴장을 완화하지 않으면 분쟁국들 간에 '계산착오'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부임하면 중국이 국제법과 규범, 표준을 따를 것을 촉구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긴장을 완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