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군 서북도서 사격훈련...북한 '엄중 결과 초래할것' 위협


북한이 한국 군의 서북도서 해상사격훈련의 중지를 요구하는 전통문을 발송한 가운데 28일 백령도에서 해병대 흑룡부대원들이 해상사격훈련 중이다.

북한이 한국 군의 서북도서 해상사격훈련의 중지를 요구하는 전통문을 발송한 가운데 28일 백령도에서 해병대 흑룡부대원들이 해상사격훈련 중이다.

북한은 어제 (27일) 한국 군의 서북도서 해상 사격훈련의 중지를 요구하는 전화통지문을 한국으로 보냈습니다. 한국 정부는 정례적인 훈련이라며 예정대로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27일 오후 서해지구 군 통신망을 통해 국방위원회 서기실 명의로 한국 군 당국에 전화통지문을 보내왔습니다.

서북도서 해상 사격훈련을 중단하지 않으면 엄중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며 위협하는 내용이었다고 한국 군 당국은 28일 밝혔습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28일 오전 한국 국방부 정책기획관 명의로 보낸 답신 전통문에서 해상 사격훈련이 한국 영해에서 실시되는 정례적인 훈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우리 군은 특히 북측의 도발에 대비해 확고한 군사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만약 북측이 도발을 자행한다면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해상 사격훈련이 지난 해 계획된 것이며 인도적 차원의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는 무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이산가족은 인도적 차원에서 당연히 해야 하는 것이고, 또 군사훈련도 우리 군사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당연히 해야 하는 훈련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것과 혹시라도 연관시키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한국 군은 28일 오후 백령도와 연평도에 주둔하고 있는 해병부대에서 서남쪽 방향으로 해상 사격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했습니다.

훈련에는 K-9 자주포와 전차포, 발칸포 등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K-9 자주포 등을 동원한 서북도서 해상 사격훈련이 2~3개월 주기로 실시되며 이와 관련해 북한이 자주 항의성 전통문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그 동안의 관행에 따라 지난 26일 북측에 서북도서 해상 사격훈련 계획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