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통일연 정영태 박사] 북한 이산가족 상봉 수용 배경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남측 적십자사에 통지문을 보내 "내외의 일치한 지향과 염원에 맞게 북남관계 개선의 길을 실천적으로 열어나갈 일념으로부터 우선 올해 설명절을 계기로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행사를 진행하자"라고 제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남측 적십자사에 통지문을 보내 "내외의 일치한 지향과 염원에 맞게 북남관계 개선의 길을 실천적으로 열어나갈 일념으로부터 우선 올해 설명절을 계기로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행사를 진행하자"라고 제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영태 박사와 함께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수용한 의도와 앞으로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문)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뒤늦게 받아들였습니다. 이른바 ‘중대 제안’에 이은 또 하나의 ‘평화공세’인데요, 어떤 의도가 담겨있다고 보십니까?

문) 한국 정부는 당초 북한 측의 중대 제안에 대해 ‘위장 평화공세’라며 말이 아닌 행동을 보이라고 반박했는데요, 이산가족 상봉을 받아 들인 북한의 이번 조치가 한국의 요구에 어느 정도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한국 정부는 미-한 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 이전으로 상봉 행사 시기를 제안했는데요, 이 같은 제안의 배경은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문) 한국 정부는 이번 훈련에 항공모함과 전략폭격기를 참가시키지 않고 훈련 일정 등을 사전에 북한을 포함한 주변국에 통보한다는 방침인데요, 한국 측의 이 같은 조치를 어떻게 평가하시는지요?

문). 북한이 미-한 군사훈련을 구실로 이산가족 상봉을 막판에 취소한 예가 있지 않습니까? 이번에도 그런 일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문) 현재로선 이산가족 상봉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이는데요, 북한의 ‘평화공세’가 상봉 행사 이후에도 계속될까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