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총리 "중국 힘에 의한 현상변경 용납 못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국회 시정 연설에서 “중국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의사당에서 행한 연설에서 “중국이 일방적으로 방공식별구역을 설정했고, 센카쿠 열도 주변 영해 침입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중국에 대해 “계속 의연하고 냉정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새 방위대강 아래 일본의 바다와 하늘에서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방위 태세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한국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한국은 기본적인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며 “대국적인 관점에서 협력 관계의 구축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일본-중국의 관계에 대해 “아직 정상회담이 실현되지 않고 있지만,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며 “과제가 있을수록 대화를 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