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이산가족 상봉 수용...한국 "북 조치 환영"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남측 적십자사에 통지문을 보내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제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남측 적십자사에 통지문을 보내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제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북한이 한국 정부가 제의한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전격 수용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오늘 (24일) 오후 6시30분쯤 판문점 연락채널을 거쳐 이 같은 입장을 담은 전화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적십자회 명의의 전통문에서 상봉 행사는 적십자 실무접촉에서 합의한대로 금강산에서 진행하자고 밝혔습니다.

또 날짜는 준비기간을 고려해 설이 지나고 날씨가 풀린 뒤 남측이 편리한 대로 정하자고 제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북한이 늦게나마 한국 정부의 제안을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며, 상봉 시기와 협의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들은 추후 통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설 맞이 이산가족 상봉은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6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제안했지만, 북한은 좋은 계절에 다시 만나자며 거부했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