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부장관 "북한 비핵화 미-중 협력 중요"


아시아를 순방 중인 윌리엄 번스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이 2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위안차오 중국 국가부주석과 회동했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윌리엄 번스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이 2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리위안차오 중국 국가부주석과 회동했다.

미국이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과의 협력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북한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내는 데 중국의 역할을 당부한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윌리엄 번스 미 국무부 부장관은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중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번스 부장관은 21일부터 23일까지 베이징에 머물며 국제사회의 의무를 준수하는 의미있고 조속한 조치를 얻어내기 위해 미-중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에 명시된 완전하고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협상을 위한 미-중 간 협력의 중요성에도 무게를 뒀습니다.

중국주재 미국대사관은 23일 번스 부장관 방중 결과에 관한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번스 부장관은 중국에서 리위안차오 국가부주석과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각각 만나 동북아 정세와 미-중 관계 등을 논의했습니다.

또 장예쑤이 외교부 상무부부장과도 만나 동북아 지역 갈등과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2일 정쩌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함께 제5차 아시아태평양 사무협상을 개최했습니다.

두 나라는 재해방지, 버마와의 공동협력, 식량안보 등 8개 항의 협력 분야를 발표했지만, 북한 문제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