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청와대 긴급 안보회의…북한 도발 가능성 대비


한국 청와대 (자료사진)

한국 청와대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오늘 (23일) 최근 평화공세와 위협적인 군사훈련을 동시에 펼치고 있는 북한의 이중적인 행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북한이 과거처럼 평화공세 뒤 군사 도발을 일으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23일 오전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회의에는 류길재 통일부 장관과 김관진 국방부 장관,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등 유관 부처 장관들이 참석했습니다.

회의에선 북한이 지난 16일 상호 비방 중단 등을 담은 이른바 ‘중대 제안’을 내놓은 이후 북한 측 움직임이 논의됐습니다.

특히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특수전 부대 훈련을 잇따라 참관한 데 대해 북한 측의 의도와 북한 내부 정세를 집중적으로 토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중대 제안 이후 한편으론 대남 선전공세를 벌이면서 다른 한편으론 공격 부대의 훈련 동향을 보도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동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중대 제안에 대해선 이미 위장 평화공세로 선을 그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8일 인도 국빈방문 도중 북한 측 중대 제안을 선전공세라면서, 이런 때일수록 북한의 대남 도발에 철저하게 대비하는 철통 같은 안보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현 상황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전의 상황을 떠올리게 한다며 평화공세가 군사 도발로 이어지는 과거 북한의 도발 방식이 재연될 가능성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평화공세가 연일 이어지는 것은 도발을 위한 명분을 축적하려는 계산된 행동일 수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도 북한의 행동을 예측하기 힘든 유동적인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 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입니다.

[녹취: 김진무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 “북한은 금년 들어서 남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도 결국 자기들이 대남 군사위협을 수단으로 해서 남한과의 협상을 유리하게 끌고 가려는 전략전술이 크게 변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북한이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과 중상을 중단하자며 자신들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조치를 먼저 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에 30일 이후 북한이 어떤 카드를 들고 나올 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조치가 비핵화 사전 조치 등 핵심이 빠진 것이라면 별 의미가 없을 것이라며 예상되는 북한 측 카드들을 놓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