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최고 지도부 친인척들 역외 탈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원자바오 전 총리 등 중국 전, 현직 최고 지도부의 친,인척들이 해외에 유령회사를 설립해 엄청난 재산을 빼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22일 발표한 보고서는 유령회사 설립에 연관된 것으로 확인된 중국인은 2만 2천여명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이들이 해외로 유출한 자산은 1조달러에서 최대 4조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유령회사와 연관된 중국인들 가운데는 시 주석의 매형인 덩자구이와 원 전 총리의 사위와 아들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덩샤오핑, 후진타오 전 주석의 사위와 조카, 리펑 전 총리의 딸 등 내로라하는 핵심 권력층의 친인척들도 대거 포함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당국은 22일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의 웹사이트를 차단했습니다.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보고서와 관련된 언론 기사의 논리가 설득력이 없다며, 저의가 의심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정부가 추가 조사를 벌일거냐는 질문엔, 분명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