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에 킹 특사 파견 제안…케네스 배 기자회견 석방 전조 기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위해 북한에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의 파견을 또다시 제안했습니다. 케네스 배 씨의 현지 기자회견이 북한의 석방 의향을 보여주는 신호이길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북한에 로버트 킹 특사의 파견을 요청했습니다.

국무부의 한 관리는 20일 ‘VOA’에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위해 북한에 이같이 제안했으며, 북한의 조속한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케네스 배 씨에게 기자들과의 접촉을 허용한 게 배 씨를 석방하겠다는 의향을 반영하는 신호이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케네스 배 씨는 이날 평양 친선병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자신의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배 씨는 미국 정부와 북한 정부가 긴밀히 협력하면 자신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이같이 호소했습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배 씨의 기자회견 관련 보도를 봤다며, 그의 건강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당국에 배 씨의 사면과 조속한 석방을 지속적으로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현재 평양주재 스웨덴대사관 등과의 정기적이고 긴밀한 협력 등을 포함해 적극적이고 지속적으로 배 씨 석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앞서 지난 7일 정례브리핑에서도 북한이 다시 초청하면 킹 특사를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킹 특사는 지난 해 8월 말 방북해 북한 당국과 배 씨의 석방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었지만 북한 측이 초청을 갑자기 철회하면서 무산됐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