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총리 "집단자위권 행사 용인 누군가 결단해야"


지난해 말 도쿄에서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중의원 의원들을 향해 연설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지난해 말 도쿄에서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중의원 의원들을 향해 연설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집단자위권에 대한 헌법해석 변경에 대한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19일 방영된 일본 'NHK'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일본도 40년, 50년 전 사상의 구각에 갇혀 있어서는 안 된다"며 (집단자위권에 대한 헌법해석 변경을) 누군가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다만 24일 소집되는 정기국회 회기 중에 정부 헌법 해석 변경을 단행할지에 대해서는 기한을 정해놓은 것은 아니라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함께 한일, 한중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사전에 조건을 붙이지 말고 우선 정상끼리 만나는 것이 중요하다며 종전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집단자위권은 일본이 공격받지 않아도 미국 등 동맹국이 공격받았다는 이유로 타국에 반격할 수 있는 권리를 가리키는 것입니다.

일본 정부는 "국제법에 따라 일본도 집단자위권이 있지만 헌법상 행사할 수는 없다"는 헌법 해석을 견지해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