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한 제안 거부..."여론 호도 유감"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의 대남 성명에 유감을 표명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김의도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의 대남 성명에 유감을 표명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자는 북한의 이른바 ‘중대 제안’에 대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또 미군과 한국 군의 군사훈련은 국제적 합의에 따른 방어훈련으로, 예정대로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17일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북한 국방위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말보다 행동을 먼저 보이라고 북한을 압박했습니다.

통일부는 먼저 북한의 제안이 여론을 호도하는 행위로, 비방과 위협을 해온 것은 오히려 북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한이 사실을 왜곡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계속하면서 여론을 호도하려는 데 대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남북간에 신뢰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점을 북한은 명심하여야 할 것입니다.”

또 미국과 한국의 군사훈련은 주권국가의 정당한 방어훈련이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그동안 행한 도발 행위에 대해 먼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의도 대변인] “북방한계선을 침범하고, 서해에서 끊임없이 도발함은 물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을 자행함으로써 한반도에 위기 상황을 몰고 온 것이 북한이라는 것은 국민은 물론 전세계가 다 알고 있습니다.”

이어 한반도 핵 문제의 본질은 북한의 핵 개발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지금 당장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행동을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 군사적 상황과 연계될 수 없는 인도적인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통일부의 논평은 하루 전 북한 국방위의 발표 직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나왔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이번 중대 제안이 국면 전환을 위한 위장평화 공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한국 정부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을 제시함으로써 남남갈등을 유도하고,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한국 정부에 돌리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이번 제의가 북한 내부용일 뿐아니라 중국을 겨냥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군은 다음 달 열리는 미-한 군사훈련을 예정대로 실시할 방침입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대변인] “키리졸브 연습, 그리고 독수리 연습은 2002년부터 연례적으로 해온 방어적 성격의 훈련입니다. 이는 북측은 물론 주변국에게까지도 공식 통보를 해왔습니다. 따라서 이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예정대로 실시될 것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특히 북한의 이번 제안이 도발을 정당화 하기 위한 명분쌓기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군사 행위 중단을 먼저 실천하겠다고 밝힌 서해 5도 지역에 대해서도 대비와 방어 조치를 계속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