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투자 귀재' 짐 로저스 "북한 변화 주목, 로드먼 방북도 변화 조짐"


세계적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 로저스 홀딩스 회장. (자료사진)

세계적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 로저스 홀딩스 회장. (자료사진)

세계적 투자 전문가 짐 로저스, 로저스 홀딩스 회장이 북한을 또다시 유망한 투자처로 꼽았습니다. 전 미국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의 방북도 북한의 변화를 보여주는 조짐으로 해석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원자재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 회장이 최근 북한에 대한 투자 의지를 연일 밝혀 주목됩니다.

[녹취: 짐 로저스 회장] “Another country in Asia that I’m extremely optimistic about, I’ll put all of my money there if I could is North Korea.”

로저스 회장은 지난 14일 노르웨이 투자회사인 ‘스카겐’이 영국에서 개최한 새해 투자설명회에 참석해, 할 수만 있다면 전 재산을 북한에 투자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투자에 대한 장미빛 전망은 북한경제에 대한 낙관적 전망 때문이 아니라, 북한이 앞으로 한국에 통합돼 자산 가치가 오를 것이란 기대에서 비롯됐습니다.

로저스 회장은 그동안 언론 인터뷰와 저서 등을 통해 남북통일이 5년 안에 가능할 것이라며, 그럴 경우 한국의 자본.기술력과 북한의 노동력.천연자원이 결합해 폭발적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로저스 회장은 현재 북한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는 중국 기업 몇 개를 물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자본시장 부재와 국영체제라는 북한의 산업구조상 투자처 물색이 쉬운 작업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로저스 회장은 지난 8일 시작돼 유럽 각 도시를 돌며 열린 `스카겐'의 투자설명회에 네 차례 참석해 연설했습니다.

설명회 첫 날인 8일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열린 행사에서도 북한 투자의 잠재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짐 로저스 회장] “I’m extremely excited and optimistic about what’s happening in North Korea. There’s virtually no way for me as an American especially to invest there but if I could I’ll put all of my money there.”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에 흥분이 되고, 이를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겁니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이 현재 급격한 개방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특히 전 미국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 일행의 방북을 김정일 시대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변화의 조짐으로 해석했습니다.

[녹취: 짐 로저스 회장] “In fact, the fact those basketball players were there is a symptom of the changes which that can never have happened under his father.”

로저스 회장은 실제로 지난 해 초 싱가포르 국제동전전시회에 나온 북한 금화와 은화를 집중적으로 사들여 화제를 모았습니다. 북한이 붕괴할 경우 북한의 동전 가치가 올라갈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었습니다.

로저스 회장은 당시 동전과 우표가 북한에 투자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저스 회장은 조지 소로스와 함께 퀀텀펀드를 공동설립한 인물로, 이 펀드는 설립 후 10년 간 무려 4천2백%의 경이적인 수익률을 올린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