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국방위 '남북 상호 비방 중지’ 전격 제안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한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을 중지하자고 제의했다.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한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을 중지하자고 제의했다.

북한이 한국 정부에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을 중지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곧 이에 대한 입장을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발표한 `남조선 당국에 보내는 중대 제안’에서, 오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을 전면 중지하자고 제의했습니다.

[녹취: 북한 국방위원회(조선중앙TV)] “오는 30일부터 음력 설 명절을 계기로 서로를 자극하고 비방중상하는 모든 행위부터 전면 중지하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자는 것을 남조선 당국에 정식으로 제의한다.”

이어 북한 국방위는 한국 당국에 미군과 한국 군의 연례 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남북한이 `핵 재난’을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들의 제안이 실현되면 이산가족 상봉 등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크고 작은 모든 문제들이 다 풀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16일 오후 긴급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통일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 국정원장 등 정부 관련 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실장은 회의 결과를 인도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국가안보정책조정회의 논의 결과를 17일 관계부처 명의로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는 16일, 북한이 중지를 요구하는 미-한 연합 ‘키 리졸브’ 연습을 예정대로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연례적인 방어훈련을 비난하기에 앞서 핵 문제에 대한 진정성 있는 태도와 조치를 먼저 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남북관계의 진전은 근본적으로 북 핵 문제 해결에 달려 있습니다. 북한은 우리의 연례적이고 방어적인 훈련을 비난하기에 앞서서 북한 핵과 관련된 진정성 있는 태도와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합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신년사에서 상호 비방과 근거 없이 한국을 헐뜯는 중상 행위의 중단을 언급하고도 또 다시 남북관계 파국을 위협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미-한 군사훈련을 빌미로 군사적 도발을 할 경우 단호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