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행 탈북 난민, 지난 10월 이후 '0'


북한을 탈출해 미국에 난민으로 정착한 조진혜 씨와 한송화 씨(왼쪽부터)가 지난 6일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북한을 탈출해 미국에 난민으로 정착한 조진혜 씨와 한송화 씨(왼쪽부터)가 지난 6일 뉴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자료사진)

지난 해 10월부터 시작된 2014 회계연도에 미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이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국무부 난민 입국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10월부터 12월까지 석 달 동안 미국에 입국한 탈북 난민은 단 1명도 없었습니다.

탈북자들은 지난 2004년 미 의회가 제정한 북한인권법에 근거해 난민 지위를 받아 미국에 입국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6 회계연도에 9 명이 난민 지위를 받아 미국에 들어온 이후 지난 2013 회계연도까지 총 1백63 명의 탈북 난민이 미국에 들어왔습니다.

이렇게 미국에 들어온 탈북자들은 1년이 지나면 영구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영주권을 받을 수 있으며, 그로부터 5년이 지나면 미국 시민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한편, 2014 회계연도 시작 이후 지난 석 달 동안 미국에 입국한 난민은 모두 1만4천 명(14,376 명)을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이라크가 4천1백13 명으로 가장 많았고 버마가 2천3백16 명, 부탄이 2천2백57 명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