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시리아 평화회담 앞두고 정전 촉구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특사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부터)이 13일 프랑스 파리에서 시리아 사태에 관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시리아 특사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부터)이 13일 프랑스 파리에서 시리아 사태에 관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시리아의 평화회담 개최를 앞두고 미국과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측에 정전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그리고 라크다르 브라히미 유엔아랍연맹 공동특사가 오늘(13일) 프랑스 파리에서 만나 회담 준비에 관한 논의를 벌였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양측 포로들의 상호 교환 가능성과 인도주의적 지원 확대 허용 문제 등도 거론됐습니다.

케리 장관은 이 자리에서 다음주 시작될 평화회담으로 거의 3년째 이어지고 있는 갈등 사태가 끝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또 시리아 정부와 반군 사이에 협상이 이뤄지는 것 만으로도 성공을 향한 좋은 시작이라며 합의는 결국 시리아 양측에 달려 있고, 궁극적으로 시리아 국민들이 자국의 정치적 미래를 결정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는 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되는 시리아 평화회담에 바샤르 알 아사드 정부는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반정부 대표기구인 시리아국가연합은 이번 주말까지 참석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