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네스 배 석방 탄원서명 15만 명 육박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 씨의 구명을 촉구하는 온라인 탄원 운동 사이트. 10일 현재 15만 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서명했다.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 씨의 구명을 촉구하는 온라인 탄원 운동 사이트. 10일 현재 15만 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서명했다.

북한에 억류된 케네스 배 씨의 구명을 탄원하는 서명자 수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습니다. 지난 연말 10만명을 넘어선 뒤 2주만에 또 5만 명이 늘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에 억류된 나의 아버지에게 사면을.

세계 최대 탄원 전문 사이트인 ‘체인지닷오그’에 케네스 배 씨의 아들 조너선 씨가 올린 소망입니다.

오바마 행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아버지의 조속한 석방을 이끌어내 달라는 호소는 많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였습니다.

10일 현재 탄원창에 서명을 남긴 사람은 14만3천9백55명.

지난 연말 10만 명을 넘어선 뒤 2주 만에 5만 명 가까운 서명자가 폭주한 겁니다.

지난 해 5월 탄원창을 개설한 뒤 7개월 동안 1만8천 명 수준에 머물던 서명자 수가 껑충 뛴 건 지난 달 중순부터 였습니다.

당시 2주 동안 8만 명의 서명자가 몰려들자 케네스 배 씨의 어머니 배명희 씨는 이를 ‘성탄절의 기적’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리고 또 2주가 지난 지금 15만 명을 눈 앞에 뒀습니다.

탄원창 방문자들은 빨간색 탄원 버튼을 누른 뒤에도 떠나지 않고 배 씨의 귀환을 기원하는 글들을 빼곡이 남겼습니다.

이렇게 밝은 표정을 짓고 있는 배 씨를 풀어 달라는 당부, 선한 일을 한 사람이 노동교화소에 갇혀선 안 된다는 호소, 스스로 도울 수 없는 처지에 빠진 사람을 오바마 대통령이 나서서 구해달라는 촉구가 시시각각 게재되고 있습니다.

가족이 함께 모이는 연말 연시에 부쩍 높아진 배 씨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식지 않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특히 전 미국프로농구 선수 데니스 로드먼의 방북 행보가 비난을 받으면서 배 씨의 장기 억류 문제가 오히려 더 조명을 받은 결과로 보입니다.

15만 명이 힘껏 외치는 탄원의 함성이 북한의 국경 너머까지 전달되기를 가족들은 기원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