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로드먼 행보 스포츠 외교 아니다"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로드먼의 방북에 거부감을 거듭 나타냈습니다. 그의 행보는 스포츠 외교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드먼의 방북은 스포츠 외교가 아니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데이비드 스턴 미국프로농구(NBA) 총재의 성명을 인용하며 이렇게 지적했습니다.

스턴 총재의 말처럼 스포츠 외교를 펼치려면 적절한 시점과 장소가 중요한데 이번엔 그렇지 못하다는 겁니다.

스턴 총재는 앞서 지난 6일 스포츠가 많은 경우 문화장벽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로드먼의 방북은 그런 경우가 아니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친선 농구경기를 열기 위해 방북한 로드먼은 김정은을 위한 생일 축하 노래를 직접 부르는 등 돌출행동으로 비난을 사고 있습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로드먼이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1만 달러가 넘는 사치품을 선물한 게 미국법이나 유엔 제재를 위반하는 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관련 정황을 알아보겠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